[연예가화제] [스타일기]탑⑩"모든 것을 다 껴안을 수 있는 사람"


기사입력2010.06.27 08:00 최종수정2010.06.27 08:00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빅뱅은 평생 살 가족이다. 멤버들 간의 트러블이 정말 없다. 일적으로 심하게 승부욕을 가진 멤버들도 없고, 음악을 좋아해서 모인 사람들이라 그런 것 같다. 그래서 빅뱅이라는 그룹은 정말 오랫동안 계속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게 순수한 마음으로 음악을 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이상 보여줄 것이 없다 싶으면 내일 당장 그만 둘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우리 다섯 명이 뭉쳐서 보여줄 수 있는 최대한에 도달해 보고 싶다.

커다란 꿈이 있다. 빅뱅이 전 국민들이 좋아해 줄 수 있고, 박수쳐 줄 수 있는 그룹이 됐으면 하는 것. 흘러가는 가수, 내일이면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지는 가수가 아닌 정말 대중들에게 오랫동안 깊이 사랑받는 그룹이 되고 싶다. 이런 그룹이 되기 위해 다들 진지하게 노력한다. ‘한국 아이돌 그룹은 빅뱅 전과 후로 나뉜다’는 말을 들을 수 있을 정도로 큰 사랑을 받는 그룹이 되고 싶다.

사랑을 전하고 싶다. 청소년기의 나는 늘 항상 세상의 외곽에 있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이제는 모든 것을 다 껴안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다른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어졌다. 나를 아껴주고 내가 아끼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나는 오늘보다 내일 좀 더 완벽해지려고 노력한다.

▶그 동안 빅뱅의 스타일기를 사랑해주신 아시아경제신문 독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Via 아시아경제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